청년 귀농귀촌 뜬다? 농림부·농정원, 최첨단 농업 교육으로 청년층 귀농 취창업 문을 연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청년 귀농귀촌을 위한 개선안을 주문하여 젊은층 귀농 정책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러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하영효, 이하 농정원)은 2030세대 귀농귀촌 희망자를 위한 맞춤형 취창업 교육 프로그램을 오는 9월 15일부터 시작한다.

미래 농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젊은 농업 인력 양성은 시급한데 30대 이하 농업 종사자는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에서 처음으로 개설되는 2030세대만을 위한 특화된 귀농준비과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취업과정과 창업과정 등 2개 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번 <2030 농산업 맞춤형 취·창업 준비과정>은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고 농촌의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청년 귀농층에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고부가가치 농업이 현실화 될 수 있는 최첨단 농업 마케팅과 경영 기법을 다룬다.

취업준비과정은 실제 취업에 필요한 유통, 마케팅, 노무, 회계 등 실무스킬을 배우고 이론과 실습을 통해 농업법인의 현장 경험을 쌓는다. 교육과정 수료후에는 다양한 농업법인 등에 채용 면접 기회가 주어진다. 농업분야 취업 희망자 뿐만 아니라 향후 창업에 관심있는 희망자도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하여 농업창업에 도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관계자는 귀뜸 한다.

Powered by ⓒ소비자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