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92.1%, 주변에 과대포장 된 가짜 인재 존재”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92.1%, 주변에 과대포장 된 가짜 인재 존재”


과대평가 된 가짜 인재는 ‘대리급’에서 가장 많아
진짜 인재를 판별할 수 있는 객관적 평가 시스템 부재가 가짜 인재의 가장 큰 원인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855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실력이나 능력에 비해 과대평가 받는 가짜 인재가 있냐는 설문조사를 했다 (사진제공: 벼룩시장구인구직)ⓒ소비자저널▲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855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실력이나 능력에 비해 과대평가 받는 가짜 인재가 있냐는 설문조사를 했다

(사진제공: 벼룩시장구인구직)ⓒ소비자저널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노력보다는 위장과 화려함으로 진짜 행세를 하는 가짜 인재들이 많다. 반대로 진짜 인재가 가짜 인재로 의심받는 경우도 있다. 열심히 일하는 진짜 인재들을 기운 빠지게 하는 가짜 인재에 대해 과연 직장인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이 직장인 855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실력이나 능력에 비해 과대평가 받는 가짜 인재가 있냐는 질문에 10명 중 9명 이상인 92.1%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에서 흔히 보이는 가짜 인재의 유형으로는 ‘인맥이나 배경을 활용한 낙하산 유형’(28.9%)이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아부나 처세술로 모든 걸 해결하는 유형’(20.5%), ‘위 사람에게만 잘 보이는 유형’(18.9%), ‘업무 성과를 가로채 자신의 공으로 돌리는 유형’(16.3%), ‘실력보다는 화려한 학력과 경력만 내세우는 유형’(15.3%)이 있었다.

과대포장 된 가짜 인재가 가장 많은 직급으로는 28.9%가 ‘대리급’을 뽑았으며 ‘차장급’(20.5%), ‘부장급 이상 임원진’(18.9%), ‘과장급’(16.3%), ‘사원급’(15.3%)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직장에서 가짜 인재가 많은 이유를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29.4%가 ‘진짜 인재를 판별할 수 있는 객관적 평가 시스템의 부재’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 ‘인맥에 의한 채용 시스템’(25.4%), ‘채용 시, 실무 능력 검증의 어려움’(18.3%), ‘개인이 아닌 집단지성으로 이루어지는 업무 시스템’(15.3%), ‘학력, 경력 지상주의’(11.7%)였다.

직장에서 가짜 인재들과 함께 업무를 하면서 드는 생각으로 37.9%가 ‘업무 의욕이 완전 떨어진다’고 답했다. 또한 ‘언젠가는 실력이 드러날 거라 생각하며 희망을 가진다’(25.3%), ‘저렇게 되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한다’(18.4%), ‘저것도 능력이고 부럽다고 생각한다’(12.6%), ‘노 관심! 별 생각 없다’(4.2%), ‘과대 평가 받는 이유를 알아서 똑같이 하고 싶다’(1.6%)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에게 자신이 어떤 인재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89.5%가 자신이 ‘진짜 인재’라고 답했으며 직장에서 가짜 인재가 되지 않기 위해 하는 노력으로는 34.2%가 ‘항상 겸손하고 책임감 있게 업무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답했다.



구독자들이 본 또 다른 기사 :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정한기 기자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