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일본·베트남 하늘길 대폭 확대

인천공항, 일본·베트남 하늘길 대폭 확대









사진 설명(진에어) : 1일 인천공항에서 진에어의 인천-일본 도쿄 나리타 노선 신규취항을 축하하며 최정호 진에어 대표(사진 뒷줄 왼쪽에서 5번째), 최민아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뒷줄 왼쪽에서 4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7월 1일 아시아나항공, 진에어와 티웨이항공이 각각 일본 삿포로, 도쿄 나리타와 베트남 다낭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훗카이도의 중심도시인 삿포로에 B767-300(250석) 항공기를 투입해 매일 항공편을 운항하게 된다.

진에어는 B737-800(183석)을 투입해 일본의 수도공항인 도쿄 나리타 공항을 1일 2번 왕복하는 노선의 운항을 개시했다.

특히 진에어의 인천-나리타 신규 노선은 수도권에서 도쿄로 가는 항공편 중 도착시간(09:50)이 가장 이르다. 그래서 당일 여행객과 긴급한 비즈니스 때문에 일본을 방문해야 하는 여객들 사이에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티웨이항공은 B737-800(189석)을 투입해 최근 베트남 최고의 휴양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다낭을 주 4회 오가는 노선을 운항하기 시작했다.

티웨이항공의 합류로 인천-다낭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는 총 6개로(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베트남항공, 티웨이항공), 주 운항 횟수는 39회로 늘어나게 된다.


▲ 사진 설명(진에어) : 1일 인천공항에서 진에어의 인천-일본 도쿄 나리타 노선 신규취항을 축하하며 최정호 진에어 대표(사진 뒷줄 왼쪽에서 5번째), 최민아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뒷줄 왼쪽에서 4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인천공항이 일본과 베트남에 항공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충한 결과, 이들 국가 사이를 오가는 여객 수가 빠르게 증가해 왔다.

작년 인천공항을 이용한 일본 여객은 총 735만 명(중국에 이어 2위)으로 전년 대비 15.6% 증가했다. 최근 들어 저비용 항공사의 신규 취항이 늘어나 올해 1~5월 일본 여객 수는 전년 대비 17.8% 증가한 361만 명을 기록했다.

한편, 작년 베트남을 방문한 한국 방문객 수는 약 115만 명으로 전년 대비 약 38% 증가했다. 인천-다낭 노선의 평균 탑승률도 83% 정도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인천공항이 취항 중인 핵심국가 중 한 곳인 일본과 여객 수가 고속 성장세를 보이는 베트남의 항공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시켜 국민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 말했다.

[참고 1] 아시아나항공 인천-삿포로 노선 운항일정





노 선 편 명 출 발 도 착 운 항 기 종
인천→삿포로 OZ173 14:20 17:00 매 일 B767-300

(250석)

삿포로→인천 OZ174 18:10 21:10


[참고 2] 진에어 인천-나리타 노선 운항일정





노 선 편 명 출 발 도 착 운 항 기 종
인천→나리타 LJ201,203 07:25/

14:25

09:50/

16:55

매 일

2 회

B737-800

(183석)

나리타→인천 LJ202,204 10:50/

17:55

13:20/

20:25

[참고 3] 티웨이항공 인천-다낭 노선 운항 일정





노 선 편 명 출 발 도 착 운 항 기 종
인천→다낭 TW125 13:15 15:55 주 4회 B737-800

(189석)

다낭→인천 TW126 16:55 23:20

구독자들이 본 또 다른 기사 :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사이트관리자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