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여름꽃 정원에 펼쳐진 ‘그랑 블루가든’ 선보여,

에버랜드, 여름꽃 정원에 펼쳐진 ‘그랑 블루가든’ 선보여,


(서울, 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썸머 스플래쉬 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가 푸른 바다를 컨셉으로 한 ‘그랑블루 가든(Grand Blue Garden)’을 새롭게 선보이며, 여름꽃을 통해 고객들에게 시원하고 상쾌한 풍경을 선사하고 있다.

장미원 옆 포시즌스 가든이 여름 테마로 특별 변신한 ‘그랑블루 가든’은 라벤더, 샐비어, 안젤로니아, 아게라텀 등 푸른색을 띠는 8종 5만 송이의 여름꽃과 무늬문주란, 소철, 극락조화 등 열대 관엽식물을 함께 전시해 시원한 바다 속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푸른 색의 꽃봉오리가 풍성한 수국으로 찰랑거리는 파도를 형상화한 ‘플라워 웨이브’가 인상적이며, 정원 주변으로 미스트 분수를 설치해 시각(여름꽃), 후각(향기)은 물론 촉각까지 오감을 통해 바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그랑블루 가든 주변에는 열대 물고기 조형물들이 꽃밭을 헤엄치는 듯한 높이 26미터 크기의 ‘아쿠아 매직 타워’와 상어, 문어, 수초 등 바다 속 생물들의 한지등(燈) 조형물이 함께 전시돼 있어 시원한 분위기를 더하고 있다.

이 외에도 에버랜드 정문에 들어서면 물에서 사는 수생식물들을 특별 전시한 ‘님프 가든(Nymph Garden)’을 먼저 만날 수 있다.

‘님프 가든’에서는 잎 크기가 최대 2미터까지 자라는 빅토리아 수련을 비롯해 낮 또는 밤에만 개화하는 열대 수련, 칸나, 토란, 부레옥잠 등 이색적인 수생식물까지 13종의 수생식물들을 6,000여 본의 여름 꽃들과 함께 선보이고 있다.

풍부한 식물 자원과 조경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꽃 축제 문화를 이끌어 온 에버랜드는 봄(튤립, 장미), 가을(국화) 뿐만 아니라 여름에도 백합, 수국, 수련 등 34종 25만 본의 다양한 여름 꽃을 전시하고 있어 여름방학을 앞두고 있는 학생들의 살아 있는 자연 학습장으로도 제 격이다.

한편 에버랜드는 썸머 스플래쉬 축제를 맞아 물 맞는 재미가 가득한 ‘스플래쉬 퍼레이드’, 모션 그래픽으로 명화(名畵)가 살아 움직이는 ‘빛의 미술관’, 멀티미디어 맵핑쇼 ‘아틀란티스 어드벤처’ 등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시원한 즐길 거리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구독자들이 본 또 다른 기사 :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정한기 기자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