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인공섬 탄생하나? 인천시,'백아도 탄소제로섬’ 조성사업 착공

인천시(시장 : 유정복)는 중앙정부의 에너지 신시장 창출 및 신재생 투자 정책에 부응하고자 탄소 배출이 없는 에너지 자립섬 모델로 선정된 백아도에 100% 청정에너지가 사용되는 ‘백아도 탄소제로섬’ 조성사업을 착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작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인천시와 옹진군 주관으로 6개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했으며, 그 결과 육상과 전력이 연계되지 않은 도서지역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모델로 백아도가 선정돼 추진하게 됐다.

총 사업비는 42억원 규모로서 국비 50%, 인천시와 옹진군이 나머지 50%를 분담한다.

올해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주요설비는 태양광 발전시설 250㎾, 풍력발전 10㎾ 4기와 에너지저장설비 1,125㎾로 구성되어 있다.

백아도는 현재 75kW급 디젤발전기 3대를 운영해 전기를 공급하고 있으며, 1년 동안 사용되는 디젤이 무려 110톤에 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 디젤발전을 전량 신재생에너지로..

Powered by ⓒ소비자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