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회적기업 지원에 팔걷어 붙인다.

부산시가 사회취약계층에게 지속적인 일자리창출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기업의 자생력 강화와 지역 사회적기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10억 원을 사회적기업을 위한 운영자금에 융자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 서병수 부산시장 >

융자대상은 △부산지역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사회적기업으로 △부산시장으로부터 지정받은 예비사회적기업 △고용노동부장관으로부터 인증받은 사회적기업이 해당되며, 해당 사회적기업의 경영개선에 필요한 자금에 대해 지원하게 된다.

융자조건을 보면 대출한도는 업체당 3천만 원 이내이며, 1년 거치 2년 분할상환이고 융자 금리는 4.0%로, 이중 업체 부담 2%, 부산시가 이자 2%를 보전한다. 단, 보증수수료는 0.5%를 업체가 별도 부담하게 되며, 이자는 매월 납부하게 하도록 했다.

융자자금을 이용하고자 하는 업체는 10월 8일 오후 2시 부산경제진흥원 4층 회의실에서 신청·접수를 하면 된다. 신청자는 부산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심사를 거쳐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은 후 부산은행을 통해 대출을 받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기업 융자지원을..

Powered by WPeMatico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