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 단신] 취약계층 고용 사업주, 임금 인상하면 고용촉진지원금 더 많이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취업성공패키지 등에 참가하고 있는 취업 취약계층(25만명)의 고용을 촉진하고 임금 인상을 적극 유도하기 위해 이들을 고용한 사업주에게 지원하는 고용촉진지원금을 지급한 임금수준에 따라 차등 지원하는 내용의 ‘고용촉진지원금 지급규정 고시’를 10월 1일부터 개정 시행했다고 밝혔다.

* 취업성공패키지 등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이수한 취업취약계층 근로자(기초생활수급자, 중증장애인, 여성가장 등)를 채용하는 기업에게 근로자의 임금 수준에 따라 연간 600만원에서 900만원까지 지원

* 지급실적: 2012(4,061명, 153억원) → 2013(8,516명, 297억원) → 2014.8월(13,749명, 484억원)

<사진 :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

그동안 취업성공패키지 등을 이수한 취약계층을 고용한 경우 월지급 임금을 110만원 이상/미만으로 나누어 지원금을 지급(연간 860만원/720만원)해 온 결과, 임금인상의 유인이 낮았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10월 1일부터는 지원금 지급기준을 현행 2단계에서 5단계로 확대하여 사업주가 근로자의 임금을 ..

Powered by ⓒ소비자저널